서울시자원봉사센터, 어려움 겪는 이웃 위한 『내곁에 자원봉사』시작 선포
상태바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어려움 겪는 이웃 위한 『내곁에 자원봉사』시작 선포
  • 김정민 기자
  • 승인 2022.05.13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전역 106개 동 자원봉사캠프에서 코로나 이후 새로운 관계회복을 위한 활동 시작
- 5.12(목) 『내곁에 자원봉사』시작을 알리고자 300명의 자원봉사캠프 활동가 한 자리 모여
- 지역을 회복시키는 자원봉사의 이정표 4가지(용기/존중/환대/인정) 제안도
내곁에 자원봉사를 돕는 4가지 제안 퍼포먼스를 마친 25개 자치구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캠프 활동가 대표
내곁에 자원봉사를 돕는 4가지 제안 퍼포먼스를 마친 25개 자치구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캠프 활동가 대표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512() ‘노들섬 다목적홀에서 25개 자치구자원봉사센터 및 106개 자원봉사캠프의 활동가 300여명과 함께, 사회적 고립과 외로움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에게 먼저 손 내밀고 돕는내곁에 자원봉사의 본격적 시작을 알렸다.

 

자원봉사캠프2006년 서울시자원봉사센터를 통해 시작되었으며, 거주하고 있는 동네에서 자원봉사 하고 싶은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운영되고 있다. 현재 서울에는 동 주민센터를 중심으로 374개의 캠프가 설치되어, 3천여 명의 자원봉사 활동가가 참여하고 있다.

 

지역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위한 활동을 지속해왔던 자원봉사캠프는, 코로나19 이후 사회적 고립 및 단절감으로 외로움과 어려움을 겪는 이웃에게 실제적인 도움과 함께 자원봉사로 사회적 관계를 만들어가는 것을 돕는내곁에 자원봉사를 대대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자원봉사캠프 새로운 시작, 곁에서 힘이 되는 사람들이라는 표어로 시작한 이번 행사는 팬데믹 상황 속에서 위축되었던 자원봉사가 일상의 회복을 위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음을 기억하고, 자원봉사캠프가 그 시작을 만들어가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행사를 통해 코로나19 속에서도 멈추지 않았던 자원봉사캠프의 활동(착한 마스크 캠페인, 백신예방접종센터 자원봉사 등)을 돌아보고 서로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일상의 회복이 필요한 시기에 자원봉사캠프의 역할을 듣고 고민해보는 시간도 가졌다.

 

환영인사하는 김의욱 서울시자원봉사센터장
환영인사하는 김의욱 서울시자원봉사센터장

더불어 이번 행사에서는 25개 자치구를 대표하는 캠프 활동가들이 새로운 시작의 중요한 길잡이가 될 자원봉사의 4가지 가치를 기억하고 함께 실천해 나갈 것을 제안하는 퍼포먼스도 진행되었다.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25개 자치구자원봉사센터 및 106개 동 자원봉사캠프에서는내곁에 자원봉사를 본격적으로 추진하여 사회적으로 고립되고 외로운 이웃을 만나는 활동을 전개하게 되며, 내곁에 자원봉사는 점차적으로 확대 운영을 통해 2024년 전 동()자원봉사캠프에서 함께 할 수 있도록 준비 중에 있다.

 

자원봉사캠프에서는내곁에 자원봉사활동에 마음을 내어 자원봉사로 참여하고자 하는 지역 주민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으며, 어려운 이웃의 가정으로 전달될 생필품, 밑반찬 등의 필요물품 후원도 가능하다. ‘나와 가까이 사는 동네 이웃을 위한 자원봉사에 재미와 의미를 느끼는 주민들이 많아지길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 김의욱 센터장은 우리 사회가 코로나19를 겪으며 낯선 이웃과의 관계를 멀리하는데 익숙해져, 사회적으로 고립되고 외로움을 겪는 이웃이 있다는 사실에는 무감각해졌다일상의 회복은 관계를 잇는 것에서 시작되기에, 내곁에 자원봉사가 회복의 시작이 될 수 있도록 함께 해주시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자원봉사캠프가 진행하는 내곁에 자원봉사와 관련된 기타 문의사항 및 함께하기를 희망하는 시민, 단체, 기업은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자치구지원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