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열질환 환자 3명 중 1명은 20-40대 젊은층 ‘온열질환’ 주의보
상태바
온열질환 환자 3명 중 1명은 20-40대 젊은층 ‘온열질환’ 주의보
  • 관악신문
  • 승인 2022.07.26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급의학과 허인영 센터장
응급의학과 허인영 센터장

4호 태풍 에어리(AERE)가 한반도를 비켜가면서 지난해보다 이른 폭염이 시작됐다. 연일 폭염이 지속되며 일사병이나 열사병 등 온열질환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

질병관리청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체계 신고현황(520일부터 730)에 따르면 73일 기준 온열질환자는 434(사망자 3명 포함)이 발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발생한 온열질환자 144명보다 3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더위가 최고조에 달했던 71일부터 3일까지 3일간은 전체 환자의 절반에 가까운 214명의 환자가 발생했는데,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8월까지 더위가 지속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온열질환 환자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만성질환자와 노약자, 어린이 등 온열질환에 취약한 연령대는 본인은 물론 보호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며, 어지럼증과 구토, 실신 등 증상이 발생했을 때에는 즉각 휴식을 취하면서 체온을 낮추고 신속히 병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 확진자 수가 늘면서 코로나19 재유행에 대한 우려와 온열질환에 발생에 대한 주의까지 이중고가 예상되고 있다. 온열질환에 취약한 50대 이상 고령층은 물론 전체 온열질환 환자의 35.5%를 차지하고 있는 20~40대 젊은층도 폭염이 심한 날은 외출을 자제하는 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온열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기온이 높은 정오부터 오훠 5시까지는 활동을 줄이고 평소보다 수분 섭취를 늘려야 하므로, 12리터 정도 물 섭취를 권유한다. 야외활동을 불가피하게 해야 할 때는 레깅스 등 타이트한 옷보다는 헐렁한 반바지와 모자 등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온열질환은 말 그대로 고온에 장시간 노출될 때 에 의해 발생하는 질환이며, 일사병(열탈진), 열실신, 열경련과 열사병 등 경증질환부터 중증까지 범위도 넓다.

우리 몸이 고온에 노출되면 체온이 상승해 뇌로부터 체온조절을 위한 일련의 과정이 시작되는데 신체 체표면의 혈액량을 늘려 열기를 발산하고 땀을 내어 체온을 낮추려고 한다. 이 과정에서 많은 양의 수분과 염분을 잃게 되며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어지럼증과 갈증 증상이 유발되고 곧 온열질환으로 이어진다.

열실신은 체온이 상승할 때 열을 외부로 발산하기 위해 체표면 혈액량이 늘어나는데, 이때 심부 혈액량이 감소해 뇌로 가는 혈액량이 부족해지며 일시적으로 의식을 잃는 경우다. 주로 앉거나 누워있는 상태에서 갑자기 일어나거나 혹은 오래 서 있을 때 발생할 수 있다.

열경련은 땀을 많이 흘렸을 때 땀에 포함된 수분과 염분이 과다 손실되어 근육경련이 일어나는 것으로 고온 환경에서 강도 높은 노동이나 운동을 할 경우에 발생하며, 주로 종아리, 허벅지, 어깨 근육 등에 잘 나타난다.

열사병은 체온을 조절하는 신경계(체온조절 중추)가 열 자극을 견디지 못해 그 기능을 상실하는 질환이다. 열사병이 발생하면 다발성 장기손상 및 기능장애 등이 동반될 수 있고, 이로 인해 사망할 수 있는 등 온열질환 중에는 가장 심각한 단계이다. 보통 40도 이상의 고열에 심한 두통, 오한, 저혈압, 빈맥 등을 보이고 심해지면 의식장애까지 나타난다.

심뇌혈관 만성질환자와 경동맥과 뇌동맥 협착증이 있는 환자들은 탈수 현상에 의해 뇌졸중 비율이 겨울보다 여름에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므로 각별한 건강관리와 온열질환에 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