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개 키워드로 알아보는 '지방정부 ESG'
상태바
11개 키워드로 알아보는 '지방정부 ESG'
  • 동대문신문
  • 승인 2023.11.15 0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정부·행정 역할론 말하는 ESG 책은 최초

기업 중심의 ESG 활성화를 위해서는 행정의 지원과 거버넌스가 필수적이라는 '지방정부 ESG' 책이 출간되었다. 지방정부의 역할에 따라 정부의 ESG 성공은 물론 기업의 지속 가능성을 담보할 수 있다. 기업과 행정의 산하기관 몫이라 생각하는 ESG 세계에 행정이 중심이 되어 기업을 견인해야 한다는 것이 이 책의 핵심이다.

글로벌 경쟁 시대에 환경·사회·지배구조를 뜻하는 ESG(Environment, Social, Governance)가 기업경영 활동의 핵심 의제로 등장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 등 재무적 평가를 통해 투자기관과 은행 등에서 운영자금을 융통하는 방식은 구태의연한 이야기가 됐다.

기후위기, 탄소중립 등 지구 파괴와 지방소멸 시대에 친환경 원자재 사용, 안전과 인권 중시하는 기업문화, 투명한 운영구조 등 비재무적 평가는 대세가 되어가고 있다. 선택이 아닌 필수조건이 됐다.

석탄 채굴, 전쟁 무기를 생산하는 기업에 투자하고 있는 투자자에게는 ESG를 실천하는 기업에게 선한 투자를 한다는 명분을 부여한다. 물불 가리지 않고 이익만 추구한다는 비판을 받는 기업은 지구를 구하는 착한 기업이라는 이미지를 안겨준다. 원활한 자금 수혈로 중장기적으로 지속가능한 경영활동을 할 수 있는 토대를 제공하는 상호 이익, 윈윈전략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ESG는 기업에만 국한된 영역이 아니다. 전 세계 지구인이 코로나19를 치유하는 과정에서 기업·행정·시민이 협력해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지구 온도 상승을 1.5선에서 막아내자는 탄소중립 문제는 기업만 노력해서 될 일이 아니다.

일선 행정을 책임지고 있는 지방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 대기업과 공공기관은 자체적으로 ESG 대응하고 있다. 공급망 관리 압력을 받는 중소기업 현실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 ESG 관련 법률이 없는 상태에서도 1년 사이에 50여 곳 지방정부가 조례 제정을 통해 긴밀하게 움직이고 있다.

이 책은 지역과 가장 가깝게 호흡하고 있는 지방정부 역할이라는 맥락에서 11가지 키워드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다. 공생 공존 ESG 정부, SDGsESG 연계, 탄소중립과 ESG, 해외 지방정부 ESG, ESG 진단 항목과 지표, 지방정부 ESG 성과관리, ESG 그린워싱과 리스크, ESG와 공공디자인, ESG 교육 프로그램, 지방정부 ESG 전략, ESG 조례 제정과 법률이다.

11명의 ESG 관련 전문가와 학자, 활동가들이 '지방정부ESG연구회'를 결성하고 단체학습과 토론을 통해 집필했다. 지금까지 출간된 ESG 관련 서적은 기업 경영활동에 관한 내용이 대다수다. 지방정부 및 행정의 역할론에 대해 말하는 ESG 책은 최초라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