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겨울철 한파대비 종합대책 시행
상태바
성동구, 겨울철 한파대비 종합대책 시행
  • 이원주 기자
  • 승인 2023.11.28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빅데이터 활용, 한파 취약계층 방문·안부 확인 강화
- 스마트쉼터, 스마트 온열의자 등 한파 피해 저감시설 확대 운영
착착성동 생활민원기동대(타이머콕 교체)

성동구는 지난 15일부터 겨울철 한파 종합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구는 24시간 한파 상황관리 대응체계를 구축·운영하여 취약계층을 빈틈없이 보호하고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생활밀착형 한파 피해 저감시설을 확대 운영한다.

우선 독거어르신 등 한파 취약계층에 대해 안부 확인을 강화했다. 통장, 자율방재단 등으로 구성된 재난도우미가 1차 유선 안부 확인이 되지 않으면 2차 가정방문 등을 통해 안전을 반드시 확인하도록 했다.

또한 무료급식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 도시락, 밑반찬 배달은 1일 1식에서 2식으로 확대 지원한다. 아울러, 보건복지부에서 제공하는 빅데이터에 기반한 공과금 연체기록, 체납기록 등 44종의 위기정보를 활용해 사회적으로 고립된 한파 취약 1인 가구를 집중 발굴하여 복지서비스를 연계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저소득층 700명을 대상으로 2023년 말까지 가구당 5만 원의 난방비를 지원하고 기초수급자 등 370명에게는 전기장판 및 난방텐트 등 방한용품을 지원한다.

더불어 기초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가정 등을 대상으로 ‘착착성동 생활민원기동대’를 운영하여 단열보온재와 문풍지 부착 서비스를 제공하고, 수도관, 보일러 동결 시 지원을 위한 ‘찾아가는 해빙지원서비스’ 긴급출동반도 운영하고 있다.

한편, 교통약자를 보호하기 위해 스마트쉼터 53곳, 스마트 온열의자 139곳, 온기누리소 33곳 등을 운영하고 있으며, 동 주민센터 등 한파쉼터 20곳을 설치하여 생활밀착형 한파 저감시설을 확대 운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