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 詩마당] 불청객
상태바
[성동 詩마당] 불청객
  • 성광일보
  • 승인 2024.05.14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민자
시인.
성동문인협회 사무차장

햇살이 나뭇가지 사이로 쏟아진다. 
고요를 헤집고 바람은 휭휭 소리를 내고
간간이 산새 소리만 오갈 뿐 숲은 고요하다.
발걸음 소리만 내 뒤를 따라올 뿐 
멧돼지들이 다니는 곳이라는 팻말이 서 있다.
여기는 멧돼지 땅
발을 들여놓을까 말까 망설이다 그 길을 따라 오르니
움푹움푹 파인 황토밭에
멧돼지 두 마리 진흙탕에서 뒹굴고 있다.
지금은 멧돼지들 씻는 시간
우리는 살며시 가던 길 돌아섰다.
멧돼지가 날카로운 이빨을 들이대고 
따라올 것만 같아 큰 나무 뒤에 몸을 숨겼다.
가시덤불이 와락 머리카락을 잡아챈다.
산을 내려오다 우리는 자꾸 뒤를 돌아보았다.
마을 입구에 와서도 심장은 두근거렸다.
산은 인간의 것으로 생각했지만
우리는 그들에게 불청객일 뿐이었다.

이민자 시인

이민자
시인.
성동문인협회 사무차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