맷돌
상태바
맷돌
  • 서대문자치신문
  • 승인 2024.07.10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행하는 상대방에 관심과 배려를

 

얼기설기 사는 세상은 한결같이 질곡에 빠져 허우적대며 방황하고 때론 일탈하는 삶 속에서 희망의 빙점을 찍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많다.
살아온 인고의 생활을 참고 견뎌온 나날들이 있었기에 자신의 어리석음을 깨닫고 빛과 소금의 역할을 다하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이 더 많은 세상. 
누군가에 대한 작은 관심과 배려가 이 각박한 도심을 넉넉하고 따뜻하게 해준다는 사실을 깨닫게 한다.
그래서 그 따뜻한 배려 속에 우리 지역과 함께 동행하면서 살아가길 희망해 본다. 폭풍이 아무리 거세어도 지난 뒤에는 고요하기 마련이다.
살다 보면 흉허물없는 사람 누가 있으며, 출세하기 싫은 사람 누가 있겠는가. 명예 얻었다고 목에 힘주지 말자.
세상에는 영원한 게 없다는 것을 알았으면 한다. 만남의 기쁨이 헤어짐의 어려움이 거기서 거긴데, 아무리 지극한 인연이라도 끝남이 다르기 마련이다. 하지만 괴로움의 원인은 다양하지만 자신에게 찾아야 한다.
모든 갈등은 인간과의 사이에서 빚어진다. 모두 나와 가깝고 밀접한 관계를 맺는 사람들이 기쁘게도 하고 화도 나게 한다. 그래서 사람과의 관계를 바로 보고 찾는 것이 지친 몸과 마음을 편하게 하는 여유를 갖게 한다. 
나와 맺고 있는 사람은 내가 만든 거울이기 때문이다. 친구와 승진을 위해 다투는 경쟁자로 만들고 협력해야 할 동료가 적이며, 경계하며 산다.
욕구가 채워지지 않을 때 화를 내고 상대방을 멀리하며 나의 몸과 마음을 지치고 병들게 한다. 따라서 지금 발 딛고 있는 그 자리에서 사람관계를 정립하는데서 시작되어야 화날 일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인간이기에 쉽지 않은 일이다. 눈앞의 시간을 넘어 조금 길게 보면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너와 내가 대립과 구분을 넘어 하나 될 수 있는 세상, 포용과 사랑이 넘치는 세상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다. 함께 가고자 하는 마음 “포용과 관용” “나누고 베풀고자하는 마음”이 있으면 된다. 
사람에 대한 긍정의 믿음, 그리고 신뢰를 이야기하기엔 너무 팍팍한 세상이다. 
그런 세상에서 나만의 수호천사를 꿈꿀 수 있다면 적어도 자신의 능력 안에서 자신이 갖고 있는 것을 갖지 못한 그 누구에게 천사가 되어줄 수 있다면 인생에 있어 매우 가치 있는 것이다.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작은 일부터 마음을 쓸 때 상대방이 정말로 나를 필요로 할 때 진심으로 손 내밀어 주는 것이 “배려”이다.
상대방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고 순간 마음을 상하게 하는 것 또한 문제다. 세상에 “독불장군”은 없다는 말은 불교에선 “연기세계”라 말한다. 무수한 관계 속에서 존재한다는 점에서 주위의 고마움을 잊어서는 안 된다.
“소도 언덕이 있어야 비빌 곳이 있다”라는 말은 “독불장군” 아닌 서로 의지하고 믿고 소통하며 화합한다는 말과 같다.
모두가 초심(初審)을 잃지 않고 타인을 먼저 배려하는 마음이 생길 때 좀 더 따뜻한 우리 지역 구민들과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