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달의 추천 시] 가야산 매화꽃
상태바
[이 달의 추천 시] 가야산 매화꽃
  • 성광일보
  • 승인 2024.07.10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은
시인,
문학세계문인회 정회원

아직도 잔설이 쌓인 가야산
저 깊은 계곡 얼음장 밑으로
졸졸 흐르는 물소리 바람소리
어디쯤에 매화꽃 한 송이 피어
있을 것은 저 넘어 거기에

그리움 외로움 서러움이
눈물져 내리는 봄날에는
매화나무 가지 끝 꽃봉오리
밤마다 그 차가운 무서리는 얼마나
맞았을꼬 남녘바람 맞이하려고

산새들의 노래 소리 장단 맞추어
기지개 펴며 한 잎 두 잎 까치발하고
가야산 매화꽃 겨울이 끝나가는
저길 끝에는 양지바른 계곡 어디쯤
그리움이 한 가득 찬 매화꽃 피겠지.

이명은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